News

24시간 미얀마 원조

24시간 미얀마 원조

2010년 11월 16일
GIS가족들은 태국 미얀마 국경지역에서 발생한 위기 사태로 하룻 밤 사이에 긴급 물자를 동원했습니다. 5만명의 사람들을 아무것도 없이, 급하게 태국으로 이동시킨 것 때문에 버어마군과 카렌군 사이에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그래서 지역NGO와 선교 단체에서는 도움을 요청했고 GIS가족들은 그들을 돕기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카렌족 난민들은 담요와 의복이 긴급하게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GIS 가족들은 하룻밤새 트럭 5대 분량을 모았습니다.
“저희들은 GIS의 반응에 압도되었습니다. 이런 학교 공동체의 한 부분이 되는 것이 영광스럽습니다. 특히 이후에 그들은 많은 다른 사역도 감당했습니다.” 구호 봉사자가 말했습니다.
트럭 두 대가 즉각해서 메솟으로 갔습니다. 나머지는 샨 지역으로 갔습니다.
마태 복음에서 말씀합니다. “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자 하나에게 한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
마을 사람들은 대립 선거 후에 발생한 잔인한 학살을 피해 버어마에서 도망쳐 왔습니다. UN사무총장은 말했습니다. 투표는 포괄적이지 못했고 투명성이 결여되었습니다. 그리고 태국 군대가 국경지역 안전을 강화하였습니다. 그들은 말했습니다. 피난민들이 안전할 때 까지 거주할 수 있습니다.
메솟 지역에는 1980년대 이 후 이미 25만명의 카렌족의 주거지가 있습니다. 그 지역은 GIS스포츠 리더십 주체로여러 사역을 펼친 곳입니다.